Category Archives: 2기 자유로운 대화

강상중 교수의 말 혹은 글

우리는 때때로 이중의 잘못을 저지릅니다. ‘자연은 제어할 수 있다’고 생각하면서 ‘사회는 바꿀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오만’과 ‘태만’의 조합이라고 해야 할까요. (…) 바꾸는 것이 어렵다고 해도 멍하니 따라가기만 해서는 안됩니다. /강상중, 도쿄대 교수   @4evermiracle   방금 트위터에서 읽은건데, 오늘 강의와 토론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해줘서 공유합니다.

아는 것이 힘? 모르는게 약?

지난주 이후 아는 것은 힘일까, 병일까 자꾸 생각해보게 되네요.저는 대부분은 힘인 것 같아요. 알아봐야 할 수 있는 것이 충격받거나 걱정하는 밖에 없는 것만 병. 병을 힘으로 바꾸려면, 할 수 있는 것이 더 많아지도록 더 많이 (머리로 가슴으로 몸으로) 알아야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사용자’가 아닌 ‘시민’이 풀어야 할 공유지의 비극

과제 릴레이 속에선 고민을 하는 시간과 글의 퀄리티가 비례하지 않는다는 딜레마가 있네요…^^::: 그래도 제가 이번 강의를 어떻게 소화하고 어떤 고민들을 하게 되었는지 공유하는 차원에서 글을 올립니다.        <‘사용자’가 아닌 ‘시민’이 풀어야 할 공유지의 비극>   인터넷 보급율이 전세계 25%가 넘었고, 멀지 않은 미래에 50%를 넘을 날이 온단다. 70억 인구의 반이 인터넷에 접속한다니… 어마어마한

Read More

제 틀에 갇힌 탈핵 논의

굉장히 논쟁적인 문제이지만 실제 토론에서는 그리 논쟁적이지 못했던 아쉬움에 용기를 내어 이 글도 올려봅니다. 세상에 답은 없지만 여러 관점들을 살피고 균형된 시각을 발전시키는 즐거운 불편함도 필요하니까요.     탈핵을 주장하는 대부분 환경 운동가들의 논리의 핵심은 핵 발전의 위험성이다. 개인의 성장, 이익과 효율 추구를 위해 인류에게 대재앙을 안겨줄 수 있는 위험한 핵 발전을 고수하는 것은 ‘집단의 조직화된 무책임’이라고 한다. 후쿠시마에서

Read More

부모 심리학, 그리고 관계적 주체로 선다는 것

정신분석학자의 설명은 어떨 땐 예리하게 설득력있게 들린다.  들으면서 고개를 끄떡여질 때가 있다. 오, 저걸 저렇게 설명할 수 있네. 그런데 그걸 듣고 집에 돌아와 가족과 논하려고 할 때는 조심해야 한다. 직접적으로 자기 자신과 상대방의 개인적인 경험이 얽히고 섥힌 부분이라, 아무리 내가 납득을 했고 나름 객관화하여 하는 얘기라 해도 상대방을 푹푹 건드리게 될 수 있다. 생각해 보니

Read More

맹정현 선생님의 강의를 듣고..

자식이 부모에게 요구하는 것은 해결 가능한 ‘욕구’이지만 부모가 자식에게 요구하는 것은 실현하기가 어려운 욕망이라는 말씀이 많이 마음에 와 닿았습니다.   이 지점이 부모와 자식 간의 갈등의 주요인이 아닌가 하는 깨달음이 불현듯 들었습니다.   아이를 위한다는 생각에 나의 욕망을 아이에게 투사한 경우가 얼마나 많았을까.. 나의 모습을 뒤돌아 봅니다.   아이가 처음 세상에 나왔을 때, 처음 아이를

Read More

자공공의 지속가능성을 위한 인문학을 들으면서.

무엇을 위한 지속가능성이고 왜 지속가능해야 할까? 하는 의문이 들더군요. 젊은 사람들은(나도 아직 젊지만..상대적으로..zzz) 말 안해도 아는걸까?   지속가능성이라고 하니 매우 건조한 느낌이 들고.. 어떤 의무 같은 느낌도 들고…   지속가능성의 배경에 대해 따로 설명하지 않아도, 말하지 않아도 우리 모두 느끼고 있을만큼 상황이 안좋은 것일수도 있겠고.. 또 한 편으론 어떤 모습의 지속가능성일까? 하는… 나에게 착 와닿지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