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브 수요 스케치 – 3회 ‘손 모아 만두빚기’

허브의 손쓰는 수요일 스케치 3회차입니다. :)

 

 

12:00-1:00 나눔부엌 

 

떡만두국에 들어갈 만두를 다같이 빚었어요. 활, 하루, 뽀꼬, 한솔 등 허브 사람들의 초대와 기타 경로를 통해 오신 분들, 허브 주민들로 카페가 가득했습니다. 

 

 

 

 

 

라디캠 참가 청소년이던 고봄이 친구들과 학교밖청소년에 대한 영상을 찍고 싶다고 놀러왔구요. 

 

 

식사 후에는 나무의 기가막힌 계피차로 따뜻한 시간을 보냈어요 :) 

주민들의 자발적인 핸즈아워 사진입니다. ㅎㅎ 

 

 

 

2:00-4:00 열린학습모임 ‘좋은 삶’ 

주제 : 도시재생에 관한 다큐 ‘얀 겔의 위대한 실험’ 시청 

참석 : 나무, 활, 뽀꼬, 고나, 가비, 하루, 돌레인, 에건, 잭키, 절미, 이서, 아름, 융, 춤, 고봄, 영롱, 오형석, 임혜영, 박희윤, 한주연, 김채정 선생님 (21명)

(돌레인은 책방 자원활동가 이시구요, 융과 아름은 허브 멤버십으로 활동하시는 ‘루트 에너지’ 팀, 영롱은 조한의 제자이자,  뽀꼬의 초대로 놀러오셨습니다. 김채정 선생님은 익산청소년센터에서 직체 참여차 오셨다가 절미와 함께 들르셨어요) 

 

 

대화 : 덴마크 건축가 얀 겔과 그 팀이 일구는 변화에 대한 영상이어서, 이후 대화는 시민에게서 나오는 의사결정과 시민을 위한 도시설계, 재생에 대한 이야기들이 주를 이뤘습니다. 

 

 

덴마크에서 공부한 경험이 있는 융과 주연 덴마크의 숙의민주주의, 어릴 때부터 협동하고 깊게 토론하는 문화에 대해 이야기해주셨습니다. 한솔이 초대해서 나눔부엌에 왔다가 눌러앉아 학습모임까지 계셨던 오형석 씨는 자신이 사는 신월동이라는 동네에 대한 이야기를 마을 관점에서 얘기해주었고요, 제가 초대한 박희윤 씨는 건축 전공자로서 학문과 실제 상업적 건축의 세계 간의 괴리, 탑다운 방식의 한계에 대해 이야기했어요. 활의 초대로 오신 임혜영 씨는 삶의 전환을 모색하려는 과정에서의 관계 고립, 청년처럼 쉽게 드러낼 수 없는 30대 이상의 세대의 애환에 대해 나누어주셨구요. 마지막으로 꾸준히 주민으로 허브에 드나들고 있는 춤은 백양로에서의 경험을 이야기해주었습니다.

 

 

6:00-7:00 살리고 살리고 

내용 : 허브 1층에 놓을 쌀 곳간 만들기 

참석 : 뽀꼬, 고나, 하루, 춤, 에건, 토마, 잭슨, 박희윤, 박창선, 미나, 미희 (11명)

(에건이 살리고에 데리고 오는 두 명의 친구들, 토마와 잭슨/ 박희윤, 박창선은 저의 손님/ 미나, 미희는 고나의 친구들) 

 

 

 

 

 

살리고 살리고가 판돌 100%에서 점차 외부 손님들이 참여하는 것으로 변화해가고 있습니다. 판돌 수보다 훨씬 많죠. :)

 

이번주 허브 수요일은 북적북적 다양한 곳에서 오신 분들의 따뜻한 기운이 넘쳐나 보기가 좋았습니다. 

다음주 스케치도 기대해주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