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상중 교수의 말 혹은 글

우리는 때때로 이중의 잘못을 저지릅니다.

‘자연은 제어할 수 있다’고 생각하면서 ‘사회는 바꿀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오만’과 ‘태만’의 조합이라고 해야 할까요.

(…)

바꾸는 것이 어렵다고 해도 멍하니 따라가기만 해서는 안됩니다.

/강상중, 도쿄대 교수

 

@4evermiracle

 

방금 트위터에서 읽은건데, 오늘 강의와 토론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해줘서 공유합니다.

1 comment on “강상중 교수의 말 혹은 글”

  1. 이서 응답

    좋은 문장이군요 :)

    생각들을 짧게라도 늘 남겨주어서 고마워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