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강 Ecological Internet / Open Data

자공공 아카데미 2기 6-1강: Ecological Internet (전길남)from hajacenter on Vimeo.

 

 

자공공 아카데미 2기 6-2강: Open Data (윤종수) from hajacenter on Vimeo.

 

 

토론

자공공 아카데미 2기 6강 토론: Ecological Internet -공동체와 지구를 위한 디지털 기술 from hajacenter on Vimeo.

 

2013년 5월 1일 저녁 6시~9시

하자센터 신관 203호

 

강의 : 전길남 (KAIST 명예교수), 윤종수 (Creative Commons 프로젝트 리드)

토론: 조한혜정 (하자센터 센터장), 정철 (KAIST 소프트웨어대학원 초빙교수)

 

영상 : Plan-Bee

기록 : 박준서, 이은정, 권기찬

문의 : 이서 (eeseo@haja.or.kr)

 

 

 

0. 강의 전 동영상

Lucas Martell의 애니메이션 <Pigeon: Impossible> 

http://youtu.be/jEjUAnPc2VA

 

1.  전길남 박사님의 강의 <Ecological Internet>

 

 2010년을 기준으로, 앞으로 10년 이내에 50억에 가까운 인구가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태블릿 PC와 스마트폰 때문이죠. 저도 이 LG 스마트폰을 샀습니다. 그런데 만약 사람들이 태블릿PC와 스마트폰 중에서 한 대만 가질 수 있다면 무엇을 선택 할까요? 보통은 스마트폰이라고 생각하겠지만, 실제로 사람들이 고르는 것은 태블릿 입니다. 가격이 열 배 차이 나기 때문이죠. 태블릿 PC의 가격이 10만 원 정도라면 스마트폰은 100만 원쯤 나갑니다. 결국 세계 전체의 50억 명의 인터넷 사용자 중에 30억 명 정도는 스마트폰은 못 사더라도 태블릿은 살 수 있을 것입니다. 지금도 이미 실제로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인구는20억 명에 달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제 인터넷은 개발 주체가 굳이 열심히 보급 하지 않아도 저절로 전 세계가 쓰게 될 것입니다. 세계 전체 70억 명의 인구 중에 20억 명이 인터넷을 사용하고 있으니, 25%라는 티핑 포인트도 이미 넘긴 상태죠. 2010년 쯤에는 이렇게 될 것이라고 생각 못 했습니다. 지난 20~30년 동안 많은 사람들이 “어떻게 하면 누구나 인터넷을 쓸 수 있게 할 것인가?” 라는 질문을 가지고 인터넷 보급을 위해 노력했어요. 이것을 결국엔 스티브 잡스, 그리고 중국 사람들이 해결한 것 같아요. 개발도상국 사람들이 한 달 월급 미만의 가격으로 인터넷을 쓸 수 있게 한 것은 저가의 IT 제품을 생산하는 중국이라고 할 수 있죠.

 

 이제 문제는 어떤 식으로 인터넷을 쓰느냐 입니다. 이것에 대한 논의는 지금 당장 이루어져야 하는 것이지, 50년 후에는 할 수가 없습니다. 이러한 논의에서 항상 문제가 되는 것은 지금 인터넷 쓰는 사람 중심으로 앞으로의 인터넷을 꾸미게 된다는 것이에요. 지금 인터넷을 쓰는 사람은 20억 명 정도이고, 인터넷을 사용하지 않는 사람은 30억 명쯤 되는데, 지금 그 사람들의 의견이 너무 적게 반영되고 있어요. 선진국들은 항상 이처럼 자신들 위주로 세상을 만들어가죠. 만약 세상 사람 모두가 미국 자동차를 사용한다면 어떻게 될까요? 그 세상은 환경적으로 지속 가능하지 못하겠죠. IT 분야도 마찬가지에요. 우리가 인터넷을 계속 마음대로 쓸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는 이산화탄소 배출을 자제하는 한에서, 환경을 보존할 수 있는 정도를 지키면서 인터넷을 사용해야 합니다.

 

 그리고 인터넷을 사용함에 있어서 지역 문화를 보존하는 것도 또 하나의 과제 입니다. 어찌 보면 환경 문제보다도 심각한 것인데요. 인터넷, 자동차 등의 시스템은 우리 사회와 문화를 변형시키고 있습니다. 이것이 얼마나 심각하냐면, 앞으로 몇 십 년 안에 세계 언어의 80-90%는 사라질 것입니다. 인터넷은 오로지 영어를 중심으로 운영되는 시스템이기 때문이죠. 그래서 웬만한 개발도상국은 자신의 언어를 보존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우리는 지금부터 이 문제를 고민해야 할 것입니다.

 

 다시 얘기하면 인터넷은 사회적 간접 자본이자 인프라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떤 시스템을 원하는 걸까요? 50년 뒤에는 이런 질문을 해도 소용 없어요. 자동차만 해도 그것이 환경을 오염시킨다는 이유만으로 지금 당장 사용을 그만두자고 할 수 없으니까요. 교통만 생각해 본다면, 만약 기차를 사용할 수 없고 자동차만 쓸 수 있다고 가정할 때, 자동차 없이는 도시가 지속가능할 수가 없죠. 웬만한 나라에서는 자동차가 안 좋으니까 쓰지 말자고 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요? 인터넷도 마찬가지 입니다. 우리는 자동차의 경우와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말고 지금부터 인터넷 사용에 대한 고민을 해야 합니다. 앞으로 인터넷 사용자가 더 많아질 테니 말이죠.

 

 

+ 더 읽고 싶으신 분은 자공공 아카데미 2기 6강 기록 을 다운받아주세요.

(단, 윤종수 판사님의 녹취록은 누락되어 있습니다. 조금 후에 올라옵니다)

 

6 comments on “6강 Ecological Internet / Open Data”

  1. Pingback: 6강 현장스케치 | 자공공 아카데미

  2. Guns For Sale USA 응답

    544569 335760I saw however another thing concerning this on an additional blog. Youve certainly spent some time on this. Nicely done! 10859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